HOME > 나눔마당 > 마음쉼터 >
     
  예수님의 기도
  글쓴이 : 안드레아     날짜 : 11-01-12 16:15     조회 : 2809     트랙백 주소

예수님의 기도

"다음 날 새벽 예수께서는 먼동이 트기 전에 일어나 외딴 곳으로 가시어 기도하고 계셨다"(마르코 1,35)

예수님께서는 어제와 같이 오늘도 바쁘고 열기 있는 날이 될 것을 알고 계셨을 것입니다. 그러므로 가장 기도가 필요한 사람이 자신이고, 또한 계속 기도해야 한다는 점도 잘 알고 계셨을 것입니다.
예수님께서는 산상설교를 통하여 “구하라 받을 것이요, 찾으라 얻을 것이다.” 라고 하셨습니다. 그래서 우리들은 예수님을 “나에게 기도 좀 바쳐라. 어서 기도 좀 해줘” 하면서, 우리의 사소한 행위 하나 하나를 간섭하시는 쩨쩨한 분으로 잘못 생각하기 쉽습니다.
하지만 산상설교를 보면 그와는 정반대로 말씀하고 계십니다. “나는 분명히 말한다. 너희는 무엇을 먹고 마시며 살아갈까? 또 몸에는 무엇을 걸칠까? 하고 걱정하지 말아라... 들꽃이 어떻게 자라는 가 살펴보아라. 그것들은 수고도 하지 않고 길쌈도 하지 않는다. 하느님께서는 들꽃도 이처럼 입히시거늘, 하물며 너희야 얼마나 더 잘 입히시겠느냐?...
너희는 먼저 하느님의 나라와 하느님께서 의롭게 여기시는 것을 구하여라. 그러면 이 모든 것도 곁들여 받게 될 것이다.” (마태 6장)

흔히 기도란, 우리가 처해 있는 상황을 주님께 알려드리는 “정보 제공” 이 전부인 줄로 잘못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주님께서는 모든 것을 너무나 잘 알고 계십니다. 나의 한정된 지식과 생각만으로, 내가 무엇 무엇이 필요하다고 이야기하는 것이 기도의 전부는 아닐 것입니다. 주님께서는 내가 무엇이 필요한지 이미 다 알고 계십니다.

기도란 그 뿌리에서부터, 주님의 뜻대로 주님과 같이 되고자 하는 의지에 있는 것입니다. 나를 위하여 무엇을 할 수 있는가를 주님께 묻지 말고, 오히려 내가 주님을 위하여 무엇을 할 수 있는가를 물어야 할 것입니다.

“다음날 새벽 예수께서는 먼동이 트기 전에 일어나 외딴 곳으로 가시어 기도하고 계셨습니다.” 바로 외딴 그곳에서 예수님께서는 군중을 만나러 나가시기 전에 기도하셨던 것입니다.

유 영구 베드로신부 - 2003년 2월


     


현재접속3,회원0
   제주교구 건강가정지원센터제주청소년사목위원회가톨릭제주교구사진가회제주M.E성이시돌피정센터
   중앙성당 서문성당신제주성당광양성당정난주성당동문성당동광성당조천성당효돈성당모슬포성당한림성당서귀포성당
   굿뉴스한국천주교주교회의가톨릭신문영문가톨릭info꽃동네ㅣ평화방송
   마리아사랑넷성바오로디지털꿈로고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