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나눔마당 > 마음쉼터 >
     
  세상에 있되 세상에 속하지 않은......
  글쓴이 : 안드레아     날짜 : 10-05-10 00:24     조회 : 1962     트랙백 주소

세상에 있되 세상에 속하지 않은...

몇 년 전 개인적으로 참 존경하고, 좋아했던 선배로부터 책을 선물 받은 적이 있었다.
지금은 다른 길을 가고 있지만 그 선배의 마음이 담긴 책은 아직 나의 책꽂이에 남아 있다.
당시에도 그랬지만 지금도 나에게 남아있는 것은 그 책의 제목이나 내용보다
그 책의 전면에 적혀 있던 한 줄의 글귀였다.

“세상에 있되 세상에 속하지 않은...”

익숙한 말 마디였지만 뒷부분에 생략된 내용이 더욱 궁금했다.
난 그 선배에게 그 내용을 묻지도 못하고 나름대로의 생각을 동원해서
그 생략된 부분을 이렇게 받아들였다.

“세상에 있되 세상에 속하지 않은 삶을 살아가자!”

그리스도인이란 그런 사람인가 보다.
자신의 자리에 머물지만 결코 그 자리에 안주하지 않는 그런 삶을 살아가는 사람들!
진정한 자유의 삶을 살아가고자 하는 이들,
진정한 진리 안에서 행복하고자 하는 이들,
그런 이들이 그리스도인이 아닐까?

치열하고 냉엄한 세상,
복잡다단한 관계로 얽혀있는 세상 안에서 살아가야 하는 것이 인간임에도 불구하고,
그런 인간의 한계 안에서 사랑이라고 하는 것이,
행복이라는 것이 중요한 가치임을 부르짖고, 몸소 살아보고자 몸부림치는 이들이
우리 그리스도인이 아닐까? 하고 생각하게 된다.
그 결과와 성취의 내용에 만족하기보다 그 과정에 더욱 행복해 하는
그런 삶을 살아보고자 하는,
그런 삶을 살아가는 이들이 그리스도인인가보다.

2000년전 이 땅에 사셨으나 이 땅에 속하지 않은 삶을 사셨던 그분의 일생을 묵상하며
이 시대에 그리스도인으로 산다는 것, 세상에 산다는 것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하게 된다.
그래서 오늘의 복음(요한 15,18-21)이 너무도 고맙게 다가온다.

행복하세요...*^^*

(요한 15,18-21)
“세상이 너희를 미워하거든 너희보다도 나를 먼저 미워했다는 것을 알아 두어라.
너희가 만일 세상에 속한 사람이라면 세상은 너희를 한집안 식구로 여겨 사랑할 것이다.
그러나 너희는 세상에 속하지 않았을 뿐더러
오히려 내가 세상에서 가려 낸 사람들이기 때문에 세상이 너희를 미워하는 것이다.
종은 그 주인보다 더 나을 수가 없다고 한 내 말을 기억하여라.
그들이 나를 박해했으면 너희도 박해할 것이고 내 말을 지켰으면 너희의 말도 지킬 것이다.
그들은 너희가 내 제자라 해서 이렇게 대할 것이다.
그들은 나를 보내신 분을 모르고 있다.”

노우진 요한 신부 - 2002년 5월


요안나프란…   10-05-11 00:03
“세상에 있되 세상에 속하지 않은...”

“세상이 너희를 미워하거든 너희보다도 나를 먼저 미워했다는 것을 알아 두어라.

이 밤 참으로 마음을 저리게 하는 말씀입니다.
     


현재접속8,회원0
   제주교구 건강가정지원센터제주청소년사목위원회가톨릭제주교구사진가회제주M.E성이시돌피정센터
   중앙성당 서문성당신제주성당광양성당정난주성당동문성당동광성당조천성당효돈성당모슬포성당한림성당서귀포성당
   굿뉴스한국천주교주교회의가톨릭신문영문가톨릭info꽃동네ㅣ평화방송
   마리아사랑넷성바오로디지털꿈로고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