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나눔마당 > 자유게시판 > 이야기나눔 >
 
  [이야기나눔] 참된 행복을 바란다면...송현 신부님 글에서
  글쓴이 : 광야의베드…     날짜 : 11-01-30 21:58     조회 : 3389     트랙백 주소

참된 행복의 원리


 인간은 매우 탐욕스러운 존재입니다.

아담은 하느님께로부터 모든 것을 받았고 그래서 모든 것을 누릴 수 있었지만 인간의 탐욕으로 결코 넘지 말아야할 선까지 넘고야 말았습니다. 인간은 탐욕으로 인해 선과 악을 알게 하는 나무열매마저 따먹고 말았던 것입니다. 그래서 인간은 모든 것을 잃고 낙원에서 추방되고 말았습니다. 이것이 탐욕이 가져온 불행의 시작이었습니다. 

 우리가 사는 세상의 모든 동물들은 자기가 먹을 수 있는 양의 70% 정도만 먹으면 만족한다고 합니다. 그 중에서 돼지만은 자기가 먹을 수 있는 100%의 양만큼을 먹습니다. 그리고는 아무리 좋은 먹이가 있어도 절대 먹지 않습니다. 하지만 인간은 자신이 좋아하는 음식이 있으면 자신이 먹을 수 있는 양의 120%를 먹습니다. 어떤 때는 200% 이상을 먹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래서 인간은 스스로 고통을 받습니다. 인간의 탐욕은 여기에서 끝나지 않습니다. 먹을 수 있는 만큼 먹었음에도 불구하고 남이 먹어야 할 양식마저 빼앗기도 한다는데 문제가 있습니다. 어찌 보면 인간의 탐욕은 돼지만도 못할 때가 많이 있는 것입니다.

 하느님께서 광야에서 이스라엘 백성에게 만나를 내리셨을 때, 절대로 탐욕을 부리지 말라고 경고하셨습니다. 만나를 거두어들이되 그 날 먹을 양식만을 허락하셨습니다. 단 안식일에는 일을 할 수 없으므로 안식일 전날만큼은 예외로 두었습니다. 하지만 이스라엘 백성은 탐욕에 눈이 멀어 끝내 다음 날 먹을 것까지 거두어들입니다. 이 때 동작이 느리거나 늦게 나간 사람들은 만나를 거둘 수 없어 굶을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리하여 하느님께서는 다음 날 먹을 것까지 거두어들인 가정의 빵바구니에 구더기와 벌레가 들끓게 하셨습니다. 하느님께서는 이스라엘이 일용할 양식에 만족하고 그것에 감사드릴 수 있도록 무려 40년 동안이나 피눈물 나는 훈련을 시키셨습니다. 이것이 바로 우리의 현실입니다.

 우리의 현실은 탐욕과 욕망에 눈이 멀어 참 행복을 보지 못한다는 것입니다. 끝없는 욕망의 노예가 되어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행복은 아주 멀리 있는 신기루처럼 보입니다. 인간은 탐욕의 신기루를 향해 정신없이 달려가다가 자신도 불행에 빠뜨리고 남도 불행에 빠뜨리기도 합니다.

이렇게 비참한 인간들에게 주님께서는 참된 행복에 대해 말씀하십니다. 그것은 무조건 많이 소유하고 싶어 하는 헛된 이상향을 버리고, 오히려 아무 것도 소유하지 않아도 행복할 수 있는 삶을 이상향으로 삼아야 한다는 말씀입니다. 그렇습니다. 우리가 아무 것도 가지고 있지 않아도 행복을 느낄 수 있을 때 진정으로 행복한 삶을 살 수 있습니다. 꼭 무엇을 소유하고 차지해야만 행복할 수 있다는 것은 착각이며 신기루에 불과한 것입니다.

하지만 우리가 살아가면서 아무 것도 없이 살 수는 없습니다. 다만 너무 많이 가졌을 때, 그것을 나눌 줄 알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나에게 아주 소중하고 귀한 것을 이웃과 나눌 때, 처음에는 아깝습니다. 그리고 그것이 나에게 소중하고 아까운 만큼 많은 아픔이 따릅니다. 이것이 참된 행복을 찾고 누리기 위해 겪어야 하는 첫 단계, 즉 인간적 슬픔입니다. 그러나 이런 일로 슬퍼하는 사람은 행복합니다. 우리 인생에서 마지막으로 남는 것은 가난한 이에게 나누어 준 것 밖에 없으며, 자비를 베푸는 것이야말로 인생에서 가장 귀한 보물을 얻는 것임을 언젠가 알게 될 것이기 때문입니다. 뿐만 아니라 그는 나눔을 통해 깨끗하고 순수한 사람으로 다시 태어나게 될 것입니다. 또한 그는 마지막 심판 때에 ‘가장 미소한 이에게 베푼 것이 바로 나에게 베푼 것이다.’하고 말씀하시는 주님께 의로운 사람으로 인정받게 될 것입니다. 그리하여 그는 하느님께서 천지창조 이전부터 준비한 영원한 생명의 나라에 들어가게 될 것입니다. 

그러므로 마음이 가난한 사람이야 말로 가장 좋은 이상향을 지니고 살아가는 사람입니다.  그는 언제나 몸과 마음이 건강할 뿐만 아니라, 가난해도 부유해도 언제든지 행복할 수 있는 능력을 소유한 사람이기 때문입니다.    


최Benedict   11-02-22 23:57
매번 읽으때마다 참 의미가 새롭게 다가 옵니다. 아끼다 성모님 아시는 지요. 그 내용과 비슷한 느낌도 들기에 이곳 한번 남겨 보려 합니다. 그럼 늘 주님께서 함께 하시길 기도 드립니다...
최Benedict   11-02-23 00:00
아끼다 성모님 내용중.. 아녜스 수녀님의 수호 천사께서 주신 말씀 중에.. 한 대목 입니다.  "1981년 9월 28일 천사는 아녜스 수녀에게 101번에 담긴 의미를 이렇게 설명해주었다. “101이라는 숫자에는 의미가 있습니다. 한 여인으로 말미암아 죄가 이 세상에 들어온 것처럼 한 여인으로 말미암아 구원의 은혜가 이 세상에 들어왔다는 것을 상징합니다. 숫자의 1과 1 사이에는 0이 있으며, 이 0은 영원에서 영원까지 존재하는 하느님의 존재를 의미합니다. 처음의 1은 하와, 나중의 1은 성모님을 뜻합니다.”
 

게시물 355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20 [이야기나눔] 제98차ME주말부부 환영식 미카엘라천… 02-28 3469
219 [이야기나눔] 무신론:우리가 싸워야 할 붉은 용! : 북한주민을 위해 기도해 주… (1) 테아 02-15 2965
218 [이야기나눔] 가족과 함께하는 오름등반 미카엘라천… 02-14 3787
217 [이야기나눔] 2월13일ME에서 대추차 봉사 (1) 미카엘라천… 02-14 5035
216 [이야기나눔] 부부행복 광야의베드… 02-06 2614
215 [이야기나눔] 2월4일(금) 10pm 울지마 톤즈, 극장판 방영, KBS,1TV에서 테아 02-04 3248
214 [이야기나눔] 구제역-강우일주교님 가톨릭신문 특별 기고 (1) 테아 01-31 2855
213    [이야기나눔] 소 달구지-펄벅-차동엽신부 (1) 테아 01-31 3392
212 [이야기나눔] 참된 행복을 바란다면...송현 신부님 글에서 (2) 광야의베드… 01-30 3390
211 [이야기나눔] (Save lnternet 뉴데일리) "가톨릭 평신도들 “신도들이 교회 … (2) 프란치스코… 01-21 2800
210 [이야기나눔] 2010년 12월 25일 메주고리예 성모님 메시지 테아 12-29 2942
209 [이야기나눔] <이태석 신부, 세상을 울리다>12월23일(목) 오후 10시 KBS… (1) 테아 12-23 3881
208    [이야기나눔] 재방송 12월 24일(금) 오후 4시<이태석 신부 세상을 울리다&g… 테아 12-23 3311
207 [이야기나눔] 너희의 침묵 - 마리아사제 운동 - 테아 12-21 3127
206 [이야기나눔] 스테파노 곱비신부: 한국의 3가지 위험, 티 없으신 성심께 봉헌… (3) 테아 12-18 7186
 1  2  3  4  5  6  7  8  9  10    
 

현재접속1,회원0
   제주교구 건강가정지원센터제주청소년사목위원회가톨릭제주교구사진가회제주M.E성이시돌피정센터
   중앙성당 서문성당신제주성당광양성당정난주성당동문성당동광성당조천성당효돈성당모슬포성당한림성당서귀포성당
   굿뉴스한국천주교주교회의가톨릭신문영문가톨릭info꽃동네ㅣ평화방송
   마리아사랑넷성바오로디지털꿈로고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