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나눔마당 > 자유게시판 > 이야기나눔 >
 
  [이야기나눔] 너희의 침묵 - 마리아사제 운동 -
  글쓴이 : 테아     날짜 : 10-12-21 17:35     조회 : 3127     트랙백 주소

- 너희의 침묵 : 1975년 10월 24일 -

 

사랑하는 아들 사제들에게


  내가 여러번 되풀이해서 말했듯이, 너는 고통과 몰이해를 겪게 되겠지만, 절대로 방해는 받지 않을 것이다! 이 사업은 내 사업이니, 다른 아무도 손대지 못한다.

  내 천사들은 이미 전투를 개시했다. 나의 명령에 따라 세계 전역에서 내게 소속될 아들들을 모아들이고 있다. 내 성심은 그들을 얻기 위해 어떤 방식을 써야 하는지 안다. 나의 가장 큰 기쁨은 그들의 “예” 라는 대답이다. 많은 사람이 자기는 너무 작고 자격이 없다고 여긴다. 과거의 숱한 불충실과 나약을 자인하면서, 첫 걸음을 내디딜 결단을 선뜻 내리지 못하는 것 같다. 그들이 내게 “예”라고 하면 내 성심은 기쁨으로 설렌다, 이제 그 “예”의 수효가 얼마나 되는지 헤아려 보아라. 그것이 티 없는 내 성심이 받은 기쁨의 수효다. 아들들아, 내가 너희에게 요구하는 것은 다만, 너희 자신의 완전한 봉헌이다. 한계가 있고, 약하고, 무능한 그대로의 너희 자신이다. 그것이 내 계획을 위해 필요한 것이다. 내가 내 운동에 대해 법적인 조직을 전혀 요구하지 않는 이유는, 이 운동이 침묵 속에서 은밀하게 전파되도록 바라기 때문이다, 나에 대한 신뢰와 맡김 다음에 너희가 사용해야 할 두 번째 무기는 너희의 기도, 너희의 침묵이다.


  내적 침묵 : 너희 엄마가 너희 안에서 말하도록 해다오, 이 엄마가 어린이 같은 너희 마음에 예수님의 복음 전체를 반복해서 조용하게 들려주고, 그 말씀의 맛을 다시 선물하겠다. 다른 어떤 음성, 어떤 말에도 귀 기울이지 말아라. 오로지 그분 말씀에만 굶주리고 목말라 하는 사람들이 되어라. 그렇게 하면 너희가 하느님 말씀의 학교에서 교육을 받게 된다.


  외적 침묵 : 너희 엄마가 너희를 통해서 말하도록 해 다오. 내가 너희 안에서 자유롭게 활동할 수 있게 너희가 맡겨준다면, 참으로 기꺼이 그렇게 하리라. 내가 말하려면 너희의 침묵이 필요하다. 너희 중의 어떤 이들은 이 점을 잘 이해하지 못한다. 하지만 이 침묵은 너희 자신의 말을 위해서도 매우 필요한 점이다. 너희 중의 또 어떤 이들은 내 운동을 위해 움직이며 글도 쓰고 활동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렇지 않다. 티 없는 내 성심이 이미 명확하게 설계해 둔 계획대로, 이 운동의 전파에 필요한 것은 너희의 침묵이다.

  언제나 너희의 삶으로 말하여라. 너희 삶이 너희 말이 되어야 한다. 그러면 나 자신이 너희 안에서, 너희를 통해 말하게 되고, 그럴 때 너희 말을 듣는 사람들의 마음이 그 말을 이해하며 받아들이게 된다. 오늘날에는 온 인류를 유혹하기 위해 내 원수가 사용하는 무기가 바로 말이다. 그래서 나는 너희가 침묵으로 그와 맞서도록 당부하는 것이다, 그러면 성령께서도 너희 안에서 말씀하실 것이며, 너희를 통해 그분께서 세상을 완전히 새롭게 만드실 것이다.


(이 메시지는 1973년~1997년까지 파티마 성모님께서 스테파노 곱비 신부님에게 내적 말씀으로 주신 메시지입니다.  -성모님께서 지극히 사랑하시는 아들 사제들에게-마리아사제운동)


 

게시물 355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20 [이야기나눔] 제98차ME주말부부 환영식 미카엘라천… 02-28 3469
219 [이야기나눔] 무신론:우리가 싸워야 할 붉은 용! : 북한주민을 위해 기도해 주… (1) 테아 02-15 2965
218 [이야기나눔] 가족과 함께하는 오름등반 미카엘라천… 02-14 3787
217 [이야기나눔] 2월13일ME에서 대추차 봉사 (1) 미카엘라천… 02-14 5035
216 [이야기나눔] 부부행복 광야의베드… 02-06 2614
215 [이야기나눔] 2월4일(금) 10pm 울지마 톤즈, 극장판 방영, KBS,1TV에서 테아 02-04 3248
214 [이야기나눔] 구제역-강우일주교님 가톨릭신문 특별 기고 (1) 테아 01-31 2855
213    [이야기나눔] 소 달구지-펄벅-차동엽신부 (1) 테아 01-31 3392
212 [이야기나눔] 참된 행복을 바란다면...송현 신부님 글에서 (2) 광야의베드… 01-30 3390
211 [이야기나눔] (Save lnternet 뉴데일리) "가톨릭 평신도들 “신도들이 교회 … (2) 프란치스코… 01-21 2800
210 [이야기나눔] 2010년 12월 25일 메주고리예 성모님 메시지 테아 12-29 2942
209 [이야기나눔] <이태석 신부, 세상을 울리다>12월23일(목) 오후 10시 KBS… (1) 테아 12-23 3881
208    [이야기나눔] 재방송 12월 24일(금) 오후 4시<이태석 신부 세상을 울리다&g… 테아 12-23 3312
207 [이야기나눔] 너희의 침묵 - 마리아사제 운동 - 테아 12-21 3128
206 [이야기나눔] 스테파노 곱비신부: 한국의 3가지 위험, 티 없으신 성심께 봉헌… (3) 테아 12-18 7186
 1  2  3  4  5  6  7  8  9  10    
 

현재접속2,회원0
   제주교구 건강가정지원센터제주청소년사목위원회가톨릭제주교구사진가회제주M.E성이시돌피정센터
   중앙성당 서문성당신제주성당광양성당정난주성당동문성당동광성당조천성당효돈성당모슬포성당한림성당서귀포성당
   굿뉴스한국천주교주교회의가톨릭신문영문가톨릭info꽃동네ㅣ평화방송
   마리아사랑넷성바오로디지털꿈로고스스토리